뒤로가기

49재

  • 사람이 죽으면 다음 생을 받을 때까지 49일 동안은 중음(中陰:죽은 후 다음 생을 받기까지의 기간)의 상태를 맞게 되며, 이 기간이 지나면 다음 생을 받을 연(緣)이 정하여진다고 하여 7일마다 죽은 사람이 좋게 다음 생을 받기를 바라는 뜻에서 49일 동안 불교적인 의식을 행하는데 이 재를 49재라고 합니다.
  • 불교에서는 극히 착하거나 극히 악한 업(業)을 지은 사람의 경우, 죽으면 곧 다음 생을 받기 때문에 중음이 없으나 보통사람은 이 중음에 있을 동안 다음 생의 과보(果報)가 정하여진다고 합니다.
  • 불교적인 49재의 유래는 “문수보살을 친견하기 위하여 정암사(淨巖寺)에 머물렀던 자장(慈藏)이 일시의 교만으로 거지로 변신해서 온 문수보살을 만나지 않았는데, 뒤늦게 문수임을 깨달은 자장이 뒤를 쫓아갔으나 육신으로는 어쩔 수 없었다 하며, 자장은 육신을 버리고 문수의 뒤를 따라 하늘로 가서 보살을 만났지만 돌아와 보니 육신은 이미 화장한 뒤였으며, 이때부터 사십구재의 영가천도의식(靈駕薦度儀式)이 봉행되었다는 설도 있습니다.
  • 이능화(李能和)의 『조선불교통사(朝鮮佛敎通史)』는 칠칠재 양식의 천도의식이 조선 초기부터 있어 왔음을 전하여 주고 있고, 보다 분명한 사실은 조선 중기에 편찬된 제반 의식문에 사십구재의 의문이 있으므로 조선시대부터 성행하였음을 알 수 있습니다.
  • 49재는 장례를 마치고 삼우제를 지낸 후,
  • - 제1재는 명부10왕 중 제일진광대왕에게 간청하여 공양하며 삼보통청과 관음시식을 봉행합니다.
  • - 제2재는 영가가 돌아가신지 14일째 되는 날에 명부10왕 중 제이초강대왕에게 간청하여 공양하며 약사여래불공과 시식 및 약사경을 읽어드립니다.
  • - 제3재는 명부10왕 중 제삼송제대왕에게 간청하여 공양하며 미륵부처님께 불공을 올리고 시식 및 금강경을 독송합니다.
  • - 제4재는 명부10왕 중 제사오관대왕에게 간청하여 공양하며 영가가 안주하실 정토의 보처이신 관세음보살님께 불공을 올리고 시식 및 관세음보살보문품을 독송합니다.
  • - 제5재는 명부10왕 중 제오염라대왕에게 간청하여 공양하며 지장보살님께 불공하는 지장청을 상단불공으로 봉행하고 시식 및 지장경을 읽어드립니다.
  • - 제6재는 영가께서 돌아가신지 42일째 되는 날이며, 명부10왕 중 제육변성대왕에게 간청하여 공양하며 아미타부처님께 예배드리는 미타청을 봉행하고 시식 및 아미타경을 읽어드니다.
  • - 제7재는 영가가 돌아가신지 49일째 되는 날에 명부10왕 중 제칠태산대왕과 제팔 평등대왕 그리고 제구도시대왕 및 제십오도전륜대왕에게 간청하여 공양하며, 시련, 대령, 관욕 등등 천도재의 전체 과정(천도재편에서 상세기술)을 봉행합니다.
성산스님 상담실 바로가기

맨위로